윤석렬과 조국의 차이, 원칙과 이상

중간 중간 조국의 청문회를 보았다. 조국과 윤석렬은 어떤 사람일까 생각해보았다. 조국은 학자로 살았던 사람이다. 윤석렬을 검사로 살았던 사람이다. 한사람은 상아탑에서 한사람은 현장에서 살았던 사람이다. 같이 법을 다루었지만 살아온 환경이 다르니 만큼 사고방식도 차이가 날 것이다.

윤석렬은 말이 아니라 행동을 하는 사람이고 조국은 행동이 아니라 말을 했던 사람이다. 우리는 무엇으로 사람을 평가해야 할까? 결국 말과 행동이 일치하는 사람이 옳다고 평가해야 한다. 사실 말보다 행동이 더 중요하다.

윤석렬과 가까운 사람으로부터 그 사람에 대한 평가를 들었다. 정무적 판단보다는 잘못된 것은 잡아 넣은 그냥 검사라고 했다. 평생 좌고우면하지 않고 죄를 저질렀으면 잡아 넣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이라는 것이다. 그러면서 현정부가 그런 검사를 어떻게 검찰총장으로 임명했는지 잘 모르겠다는 이야기를 했다.

그는 박근혜가 잘못했으면 박근헤를 잡아넣고 조국이 잘못했으면 조국을 잡아 넣어야 한다는 생각을 해야 하는 사람인 것이다. 윤석렬이 박근혜 특검의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는 것을 우리는 알고 있다.

그는 사람에게 충성하지 않는다고 했다. 조국 사태로 윤석렬을 비난하는 사람들은 사람에게 충성하지 않고 조직에 충성하는 사람이라고 비난하기도 한다. 그러나 그가 사람에게 충성하지 않는다고 하는 말은 정의에 충성한다는 것으로 이해해야 옳은 것 같다. 하여튼 윤석렬을 아주 잘아는 사람에게 들은 이야기는 그는 전혀 정치적이지 않은 원칙주의자라고 한다.

나중에 어떤 평가를 받을지 모르겠으나 윤석렬의 입장에서는 박근혜때나 조국때나 가치기준에 변화는 없는 것 같다. 그런의미에서 윤석렬에 대한 평가는 조금 더 두고보아야 할 것 같다. 만일 조국과 그의 가족들이 범죄를 저질렀다면 그의 이번 수사는 옳다고 평가를 받을 것이다.

조국은 학교에서 살았던 사람이다. 사노맹 활동을 했다고 하지만 그것은 젊을때의 일이다. 조국은 행동이 아니라 말로 살았던 사람이다. 지금 그가 홍역을 겪고 있는 것은 행동보다 말이 앞섰기 때문이다. 타인에게 정의를 부르짓었지만 자신과 가족은 편법을 쫒았다. 말은 누구나 할 수 있다. 문제는 행동이다.

아마도 조국이 많은 사람들로 부터 지지를 받는 것은 그이 이상때문일 것이다. 그가 추구하는 개혁이라는 이상에 많은 사람들이 공감하기 때문일 것이다. 아쉬운 것은 그가 추구하는 이상을 실현시키기 위해 그는 적절하지 않다는 것이다.

말이 행동에 의해 뒷받침되지 않으면 우리는 그것을 위선이라고 한다. 지금 많은 사람들이 그에게 분노하는 것은 그의 위선때문일 것이다. 아무리 옳은 이야기를 해도 위선이라고 평가받으면 그 정당성을 상실하게 된다. 조국이 처한 상황이 바로 그런 것이 아닌가 한다.

오늘을 사는 우리에게 무엇이 중요한지 모르겠다. 위선이 판치는 사회, 검찰권력이 판치는 사회, 무엇이 더 중요할까? 이제까지 검찰에 불려갈 일이 없어서인지 몰라도 우리 사회에 가장 중요한 것은 도덕적 가치가 아닌가 한다. 상하좌우 신뢰가 없이 어떻게 좋은 사회와 국가를 만들어 갈 수 있을까?

우선순서를 정해야 한다. 위선을 제거하느냐? 아니면 검찰개혁을 하느냐? 문제는 지금은 조국 아니라 조국 할아버지가 와도 검찰개혁은 불가능한 듯 하다.

만일 지인의 말 처럼 윤석렬이 정치적 고려는 전혀 하지 않고 오로지 범죄만을 생각하는 원칙주의자라면 이상을 추구하는 조국보다 윤석렬 같은 원칙주의자가 주류가 되는 것이 우리사회에 좋지 않을까?

“윤석렬과 조국의 차이, 원칙과 이상”의 한가지 생각

  1. 유사 이래 운송수단은 마차에서 시작하여 자동차, 열차등을 거치며 꾸준히 발전해 왔습니다. 정치, 경제 또한 같은 맥락으로 보았을때, 강하면 부러지고 유하면 휘어지는것은 자연의 법칙이라 생각합니다. 좌 조국, 우 석렬의 조합이 환상의 결과를 도출해 낼것이라 믿습니다. 겉에 보이는게 전부가 아니라고 믿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