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옥중서신을 오독하는 이유는?

문재인정권이 실정을 거듭하자 민주진영은 두갈래로 나눠졌다. 아무리 문재인 정권이 실정을 했다해도 토착왜구세력에게 정권을 넘길 수 없으니 현정권을 지지하겠다는 측, 반대로 문재인 정권이 잘못한 것은 잘못한 것이니 이를 용납할 수 없다는 측이다. 문재인 정권의 실정을 수용할 수 없다는 사람들은 갈곳이 없다. 더불어민주당에 갈수도 없고 그렇다고 미래통합당에 갈 수도 없다.

이런 상황을 잘 알고 있는 미래통합당은 절묘한 공천작업을 하고 있다. 관록의 김형오는 대선후보였던 홍준표를 공천에서 탈락시키고 TK의 친박후보 상당수를 걷어내버렸다.

박근혜의 옥중서신에 대한 평가가 가지가지다. 주로 오독이다. 대표적인 오독은 박근혜가 이번 옥중서신으로 미래통합당에 자기의 영향력을 행사하려고 했다는 것이다. 박근혜를 그 정도로 밖에 보지 않았다면 정치할 자격이 없다고 본다. 박근혜는 그리 호락호락한 인물이 아니다. 경적필패라고 적을 가볍게 알면 반드시 진다. 지금의 더불어민주당이 그렇다. 박근혜는 노태우에게 6.29선언으로 자신을 밟고 가라고 한 전두환과 비슷한 심정으로 옥중서신을 보낸 것으로 보아야 한다.

김형오는 당연히 그런 박근혜의 심중을 읽었고 그에 화답하듯이 반박의 대표주자로 대통령후보로 나섰던 홍준표를 잘라버리고 동시에 TK의 고인물도 다 잘라버린 것이다.

스스로 박근혜 지킴이를 자처한 조원진의 지역구에 미래통합당 후보를 공천한 것도 다 그런 이유라고 할 것이다. 그렇게 본다면 황교안도 다음에 정치생명이 그리 길지 않을 수 있다. 박근혜는 대선 승리를 위해 절대로 황교안을 밀지 않고 다른 인물을 밀것이다. 누군지는 알 수 없지만 말이다. 황교안도 여기까지일 확률이 높다.

백면서생인 나같은 사람도 그런 정황을 파악할 것 같은데 왜 문재인 정권과 더불어민주당은 박근혜의 생각을 의도적으로 오독하려할까?

제일 큰 문제는 실정을 거듭하고 있는 문재인 정권이 박근혜처럼 스스로를 죽이지 못하기 때문이다. 문재인 정권이 살아 남으려면 스스로가 죽어야 한다. 아마 문재인 대통령도 그런 사실을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을 것이다. 그러나 알면서도 그러지 못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유추할 수 있는 것은 두가지다. 첫번째는 기질적인 측면이다. 스스로를 죽일 수 있는 강한 성격을 지니고 못한 유약함으로 설명할 수 있다. 겁이 많거나 문약하면 스스로 죽을 수 있는 선택을 하기 어렵다.

두번째는 자신이 죽을 것이라고 선택을 하면 정말 죽어버리기 때문이다. 정치인 중에서 누가 정말 죽으려고 사지를 선택하겠는가? 죽겠다고 하는 것은 후사를 도모하기 위한 것이다. 그런데 이번에 사지를 선택하면 정말 죽어버리고 다음의 일을 도모할 수 없다고 판단한다면 절대로 스스로 죽겠다는 선택을 하지 못한다.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이 박근혜와 같은 선택을 하지 못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첫번째? 두번째? 아니면 둘다 다?

미래통합당을 찍을 수 없어서 고민하는 양심세력들은 고민할 것 없다. 녹생당도 있고 민생당도 있고 민중당도 있다. 영 마음에 안들면 정의당도 있다. 그리고 안철수당도 있다. 누구를 찍더라도 지금보다는 낫다.

강아지 행동을 교정하는 프로그램을 보았다. 주인을 문다. 어릴때부터 조금씩 무는 것을 봐주었더니 나중에는 살을 뜯어낼 정도로 주인을 문다. 잘못하면 강아지나 정치인이나 혼을 내야 한다. 그래야 주인을 물지 않는다. 무조건 정권을 지지하면 국민을 먹이로 안다.

“박근혜 옥중서신을 오독하는 이유는?”의 한가지 생각

  1. 이누이트 다큐 보니 이누이트들은 주인을 공격한 썰매 끄는 개는 미련없이 사냥총으로 다룬 개들이 보는 앞에서 사살해버리더군요…

    이누이트들에게 썰매눈 필수 이동수단이고 썰매개는 그 동력임에도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