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이후 경제위기의 해법으로 남북협력 강화를 주장하는 이유

코로나19로 인한 위기라고 하지만 지금 우리가 겪고 있는 상황은 세가지 서로 다른 성격의 위기가 동시에 발생한 것이다.

첫번째는 미국과 중국의 패권경쟁으로 인한 안보불확실성이다.

두번째는 2008년 이래 누적되어온 금융의 한계와 생산력 과잉이 누적된 것이다.

세번째는 코로나19로 인한 유효소비의 급격한 감소다.

하나 더 보태자면 석유가격하락을 들 수 있는데 이것은 본질적으로 첫번째 안보불확실성의 범주에 속한다고 생각한다. 미국이 셰일가스 믿고 있다가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의 역공을 받아서 경제적 어려움이 더 가중된 것으로 생각한다. 사우디와 러시아가 미국의 셰일가스를 죽이기위해서 서로 협력하고 있다고 본다. 거기에 대한 증거는 없다. 그냥 그런 심증이 갈 뿐이다. 이점에 대해서는 해외 언론에서도 어느정도 동의하는 기사를 싣기도 했다.

이런 상황에서 우리나라는 어떤 대응을 해야 할까? 기업에게 돈을 대주어서 연명하게 해주면 해결될 수 있을까? 유감스럽게도 지금 겪고 있는 생산력 과잉의 문제는 해결되기가 매우 어렵다. 통상 이런 경우는 전쟁으로 해결했다. 전쟁으로 그동안 지어놓은 공장을 모두 파괴하는 것이다. 문제는 핵무기의 시대에서 제1,2차 세계대전 같은 전쟁은 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미국이 중국의 생산력을 붕괴시켜야 하는데 전쟁을 동원할 수 없으니 리쇼어링이란 방법을 고안한 것 같다. 문제는 그렇게 리쇼어링하면 해결될 수 있는가 하는 것이다. 미국으로 공장이 돌아가서 물건을 만들면 뭐하나 ? 팔아먹을 곳이 없는데.

중국도 바보가 아닌다음에야 미국에서 들어오는 물건 모두 차단할 것이다. 이미 신자유주의적 경제질서는 붕괴된 상황이다. 그럼 세계각국은 모두 중상주의 정책으로 돌아가서 보호무역을 할 수도 있다.

이럴때는 내수시장이 큰 나라가 제일 유리하다. 중국은 인구가 15억이다. 미국이 중국의 생산력을 붕괴시키면 생산력 과잉문제가 해결될 것 같지만 중국은 스스로 독자적인 경제권을 운영할 수 있는 국가다. 만일 보호무역이 세계를 지배하게 되면 내수시장의 크기가 국력의 기준이 되는 수도 있다.

당연히 인구가 제일많은 중국이 경제력이 제일 커질 수도 있다. 전세계 질서가 국가의 사이즈 크기로 재편될 수도 있다. 미국이 전혀 생각하지 못하는 상황이 전개될 수도 있는 것이다. 역설은 항상 존재한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우리도 다가오는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남북화해협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이야기를 했더니 구매력도 없는 북한이 무슨 도움이 되겠는가 하는 이야기를 하는 분들도 있다. 그러나 앞으로 보호무역의 경향이 커지게 되면 내수시장의 크기가 매우 중요하다. 우리가 중국의 영향력에서 조금이라도 자유스러워지려면 북한과 협력관계를 강화해야 한다. 그뿐만 아니라 일본과도 경제적인 협력을 강화해야한다.

남북한과 일본을 합쳐서 최소한 2억정도는 되어야 중국에게 독자적인 목소리를 낼 수도 있고 미국으로부터 좌우되지 않을 수도 있다.

생산력 과잉문제의 해결은 아주 오랜 시간이 걸릴 것이다. 코로나19로 인한 수요의 감소도 오래갈 것이다.

경제위기를 해결하기위해 남북관계의 정상화가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이유다. 물론 미중패권과 보호무역의 경향으로 인한 한반도 안보상황의 변화 가능성도 고려해서 하는 이야기다. 그 문제는 다음에 정리해보고자 한다.

이런 상황에서 무차별적으로 기업에 돈 뿌리는 것은 별로 도움이 안된다. 차라리 앞으로 전세계가 보호무역으로 회귀할 것을 고려한 기업의 업종별 구조조정을 하고 기본소득을 보장해서 국민들이 당분간 어려움을 극복하게 하는 것이 훨씬 효과적이라고 생각한다.

기본소득은 예산으로 해결하기 어렵다. 결국은 부의 재분배가 불가피하다. 재산이 많은 사람 소득이 많은 사람들은 공동체의 유지를 위해서 자기것을 나누는 지혜가 필요한 것이다. 그래야 기본소득도 지속적으로 시행될 수 있을 것이다.

역사상 지금같은 위기는 거의 없었던 것 같다. 1930년 대공황이야기를 하지만 잘못하면 그때보다 더 심각할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