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이 전면에 등장한 이유

북한이 탈북자들의 삐라 살포를 빌미로 남북관계를 파탄내겠다고 한다. 일전에 북한이 그런 행동을 하는 원인으로 자신들이 핵보유국가로 인정받기 위한 의도의 일환이라는 점을 언급한 적이있다.

솔직히 말해 북한이 어떤 생각을 하고 그런 행동을 하는지 누구도 알 수 없다. 모두 다 미루어짐작할 뿐이다. 그러나 북한의 의도는 우리가 예측하는 그 어떤 범위내에 있을 것이다. 유감스럽게도 우리는 북한의 의도를 파악하는데 계속 실패했다. 북한의 입장에서 보는 것이 아니라 우리의 입장에서 보려고 했기 때문이다. 따라서 북한의 의도를 제대로 파악하려면 우리의 입장에서 벗어나 가급적 다양한 측면에서 북한의 의도를 파악해 보려고 노력해야 한다.

최근 북한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중에서 한가지 특이한 점이 있다. 바로 김여정이 전면에 등장한 것이다. 김여정은 대남정책의 전면에 등장했다. 이제까지의 북한의 행동과 비교해 보면 매우 특이한 현상이다. 특히 독재국가에서 아무리 형제자매라도 국가통치의 전면에 나서는 것은 통상적이라고 보기는 어렵다.

김여정의 등장을 단순하게 파악해서는 안된다고 본다. 좀 이상하게 보이는 것은 반드시 그 배경에 뭔가가 있는 법이다. 이런 저런 보도를 보면 김여정이 김정은의 후계자와 같은 모습을 보인다고 한다. 김정은과 김여정의 나이차이가 몇살 되지도 않는데 후계자로 삼을리는 없다.

김정은은 미국으로부터 언제 어떻게 피살 당할지 모른다고 생각하고 있을 것이다. 최근 언론에 죽음의 백조라고 불리는 B-1B 폭격기가 한반도 가까이 접근했다는 보도도 있었다. 이런 상황이라면 김정은은 어떤 생각을 할까? 아마도 자신이 죽더라도 북한을 계속해서 통치할 수 있도록 해야 하겠다는 생각을 했을 것이다. 물론 거기에는 미국에 동일한 수준의 보복을 가하는 것도 포함되어 있을 것이다.

김여정이 전면에 나서는 것을 당연하게 받아들여서는 안된다. 김정은과 김정은을 보좌하는 보좌진들은 김정은 유고상황까지도 고려하고 있는지 모른다. 북한은 이제까지 항상 외줄타기와 같은 처지였다. 항상 최악의 상황이었고 극단적인 상황에 몰려있었다. 당연히 그런 상황에 대한 대비를 할 수 밖에 없다.

앞으로 김여정이 강경한 정책을 이끌어나가게 될지도 모른다. 김정은에게 몰리는 관심을 김여정에게 분산시키고자 하는 것이다. 김여정은 김정은을 위한 일종의 카케무사 역할을 맡고 있는지도 모른다.

김여정이 전면에 등장하고 있는 것 앞으로 북한이 결정적인 단계에서 과감하게 행동하기 위한 준비작업으로 해석할 수도 있지 않나 생각해 본다. 미국은 북한이 레드라인을 넘으면 김정은을 제거하는 방안까지도 강구하고 있는 것 같다. 북한은 그런 상황까지 감수할 생각을 하고 있는 것 아닌가 하는 추측을 해 본다. 핵보유를 기정사실화하는 과정에서 김정은이 살해되더라도 통치공백없이 곧바로 권력을 행사할 수 있는 체제를 갖추려고 하는 것이 아닌지 모르겠다.

김여정의 전면등장이 예사롭게 보이지 않는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