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와 윤석열의 갈등 봉합? 그게 아니지

일촉즉발의 상황까지 갔던 정권과 검찰의 갈등이 윤석열의 법무장관 지휘 수용으로 일단 봉합되었다고 언론은 보도하고 있다. 그와함께 그동안 윤석열 퇴진을 요구하던 더불어민주당의 목소리도 잠잠하다. 윤석열의 기를 꺽었다고 생각하기 때문인지 아니면 고박원순 시장문제 때문이지 알 수 없다. 부동산 문제도 어느정도 작용을 한 것 같다.

이번 사태를 보면서 윤석열이 그야 말로 좌고우면하지 않는 천상 검사로구나 하는 생각을 했다. 윤석열이 정치적 야망이 있었다면 지금처럼 추미애의 지휘를 수용하지 않았을 것이다. 정치적인 야망이 있었으면 이번이 자신의 정치적 몸값을 높일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 그런데 그런 길을 걷기 보다는 굴복하는 것 같지만 지속적으로 수사를 계속할 수 있는 방법을 채택했다. 게다가 자신이 물러나면 그 뒤에 이성윤 같은 자가 검찰총장이 될 수 있다는 생각도 작용했을 것이다. 윤석열의 눈에 이성윤은 사람같지도 않게 보일 것이다. 그런 사람에게 자신이 평생 바쳐온 검찰을 맡긴다는 것은 상상하기 어렵다고 보았을 것이다.

윤석열은 많은 사람들이 유혹당하는 정치적 야망에 흔들리지 않았다. 앞으로 대선까지 시간이 별로 없기 때문에 윤석열이 내년 7월까지 계속 검찰총장으로 남아 있으면 대선을 위한 시간이 부족할 것이다. 그는 정치인으로서 양명보다는 제대로된 검사로 남는 것을 선택한 것 같다고 보는 이유다. 우리 사회에 그런 사람이 도처에 깔려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결국 국가와 사회가 탄탄해지는 것은 그런 사람들 때문이다.

윤석열을 잘 안다는 사람에게 들은 말이 있다. 한때 그가 변호사 생활을 하면서 피의자를 변호했는데 그것을 그렇게 못참아 하더라는 것이다. 변호를 하기 보다는 그놈 잡아서 확돌리면 다 불을 텐데 하고 속상해 하더라는 것이다. 그러면서 윤석열을 그냥 DNA가 검사라는 평가를 했다. 살다보면 그런 사람들을 간혹 만날때가 있다.

윤석열이 가장 우선순서를 높게 둔 것은 지금의 수사를 지속하는 것 같다. 문재인 정권과 더불어민주당의 축출 및 탄핵시도를 모두 회피하고 지금 진행되고 있는 권력형 비리와 부정부패를 모두 수사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이 지금과 같은 상황을 낳았다고 본다. 그렇게 본다면 지금의 상황을 결코 봉합이라고 할 수 없다. 올가미를 더 크게 만들고 있을 뿐이다.

문재인 정권과 더불어민주당이 기를 쓰고 윤석열을 쫓아내려고 했는데 윤석열이 머리를 숙이는 형상이 되자 상황이 이상하게 되고 말았다. 아마 윤석열이 지휘를 거부했으면 이를 빌미로 국회에서 탄핵이라도 했을 것이다. 문재인 정권과 더불어민주당이 윤석열을 축출하려는 이유는 그만큼 그들이 숨겨야 할 일들이 많다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는 여지를 준다.

문재인 정권은 검언유착 수사로 한동훈 검사장을 잡아 넣어서 윤석열 퇴진을 압박하겠다고 할 것이다. 대검은 중앙지검의 수사를 악마의 편집이라고 했다. 사건이 어떻게 진행될지 알 수 없는 일이다. 그러나 문재인 정권의 생각처럼 그렇게 쉽게 돌아가지는 않을 것이다.

두고 볼일이다. 이미 추미애는 스스로 직권남용의 혐의자가 되었다. 지금은 그냥 지나갈 수 있을 것 같지만 국가의 사법체계를 훼손시킨 것은 국기를 문란한 죄다. 지금의 상황은 친위구데타다. 이번 일로 나중에 어마어마한 회오리 바람이 밀려올 것이다. 그래서 사람은 항상 끝을 보면 안된다. 적당한 수준에서 물러날 줄도 알아야 하는 법이다.

어쨓든 이번 봉합은 봉합이 아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