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새로운 ICBM과시를 보면서

어제 새벽 북한이 노동당 창건 75주년 기념 열병식을 했다. 왜 새벽에 했는지 궁금하다. 여러가지 해석이 가능할 것이다. 미국 정보망에게 혼란을 주기 위해서 그랬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아마 미국 정보위성들은 통상적인 시간을 고려하여 북한을 감시하려 했을 것이며, 북한은 지휘부의 동선이 공식적으로 드러나는 시간을 속이기 위해서 새벽에 열병식을 했을 것이다.

미국이 북한에 대한 조치를 한다면 가장 효과적인 것이 지휘부를 제거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김정은과 김여정이 같은 동선에 나타나는 일이 별로 없을 것이라고 추측했던 것도 그때문이다. 예상과 달리 얼마전에 김정은과 김여정이 같이 수해피해현장에 같이 나타나긴 했다. 그래도 앞으로 북한은 김정은과 김여정이 동시에 같은 장소에 공개적으로 드러나 미국의 표적이 되도록 하지 않을 것이라 본다.

미국 대선즈음에 북한이 핵미사일 발사실험을 할 것이라고 추측했다. 그래서 미국민들에게 충격과 공포를 줄 것이라고 생각했다. 미국 정치인들과 협상보다는 미국 시민들에게 자신들이 안전하지 않다는 것을 느끼게 함으로써 미국정치인들을 압박하려는 방책을 구사하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 시점을 이번 노동당 창건일부터 대선 실시하는 날 즈음이 될 것으로 추측했다.

이번에 북한은 지난 화성 15호보다 훨씬 사거리가 길어지고 성능이 좋아진 ICBM을 선보였다. 언론의 분석을 보자면 이번에 공개한 ICBM은 미국본토 전역을 사거리에 두고 있다고 한다. 길이도 길어지고 본체도 두꺼워졌다.

또하나 특징은 탄두가 길어지고 뾰족해졌다고 한다. 그것을 두고 언론에서는 다탄두일 가능성이 높다고 평가한다. 탄두의 길이가 길어진 것으로 보아 다탄두일 가능성도 있다.

기존의 북한 미사일은 탄두가 뭉툭했다. 하강 속도를 줄여서 열이 많이 나지 않도록 하기 위한것이다. 그런 측면에서 볼때 이번에 미사일 탄두가 뾰쪽해졌다는 것은 탄두의 하강 속도가 더 빨라졌다는 것으로 이해하는 것이 타당하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든다. 탄두 하강 기술이 고도화 된것이다.

작년에 북한이 탄두에 고온의 열을 가하는 실험을 한 적이 있었다. 당시 트럼프가 이전과 다른 반응을 했던 것이 기억난다. 우리 언론에서는 특별한 보도가 없었지만 미국은 매우 민감하게 반응했다. 그 실험의 의미를 미국은 정확하게 파악했기 때문일 것이다. 북한은 미사일의 하강 속도를 높여서 지금 배치된 사드나 팩-3가 대응하지 못하도록 하려고 한 것인지 아닌가하는 생각이다.

만일 그렇다면 북한은 ICBM 기술의 끝까지 도달한 것 같다. 이정도 능력을 갖춘 미사일을 발사한 나라는 별로 없었던 것 같다. 러시아가 몇년전 미사일을 개발하면서 몇번 실재 발사실험을 한 적이 있었던 기억이 난다. 완전한 핵미사일 능력을 갖추었다면 굳이 발사실험을 하지 않을 수도 있을 것 같다.

북한이 보유하고 있던 화성-15호와 같은 실제 미사일을 발사하기 보다는 화성-15호를 능가하는 성능의 ICBM을 보여준 줌으로써 자신들의 의지와 능력을 충분하게 과시했다고 생각할 수 있을 것이다.

북한이 미국본토 전역을 타격할 수 있는 ICBM을 개발했다고 한다면 앞으로 남은 것은 제2격 능력을 완성하는 것이다. 앞으로 북극성 개발이 완료되면 북한은 명실상부한 핵보유국가가된다. 그것도 미국, 러시아, 중국 다음 정도의 핵능력을 가진 국가가 되는 것이다.

과거와 달리 미국을 원색적으로 비난하지 않는 것이 오히려 더 걱정된다. 북한은 자신감을 확실하게 드러내고 있는 것이다.

이제 공은 미국으로 넘어간 것 같다. 미국은 앞으로 어떤 선택을 할까?

그리고 우리는 어떤 선택을 해야할까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