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을 보면서 이회창이 떠올랐다.

올해의 국정감사는 윤석열을 위한 무대인 것 같다. 이번 국정감사를 통해 윤석열은 정치인으로 등장한 것 같다.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을 공격하면서 그의 정치적 주가를 높였다. 이회창은 김영삼에게 대항해서 주가를 올렸고 그 이후 대통령 후보까지 되었다. 대통령이 될 수 있었으나 그의 고집과 독선 때문에 기회를 놓쳤다.

윤석열을 보면서 이회창을 떠올린 것은 그가 퇴임이후 국민을 위한 봉사를 고민한다고 했기 때문이다. 국민을 위한 봉사를 하겠다고 하는 것은 정치를 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이다. 윤석열을 이번 기회를 이용해 자신을 대선후보급 정치인으로서의 면모를 드러내는데 성공한 것이다.

문제는 그가 정치를 한다면 어느 정당에서 나올 것인가 하는 것이다. 국민의 힘은 윤석열을 끌어 들일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 같다. 만일 윤석열이 국민의 당으로 들어간다면 그것은 자기파괴적 행동이 될 것이다. 대선 후보는 고사하고 국회의원도 하기 어려울 것이다.

박근혜 정권 당시 척을 세우고 결국 박근혜의 탄핵에 이르는데 상당한 역할을 했던 윤석열이 국민의 힘에 간다는 것은 있을 수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어제 국정감사에서 국민의 힘이 윤석열을 응원하고 지원하는 것을 보고 코미디를 보는 것 같았다. 국민의 힘 당 국회의원들은 수준이 떨어져도 한참은 떨어진다.

윤석열은 감사중에 문재인이 끝까지 임기를 지키라고 했다는 이야기를 했다. 문재인이 왜 그런 이야기를 했다고 생각하는가? 지금 민주당도 대선급 후보의 수준이 고만고만하다. 잘못하다가는 국민의 힘에게 밀릴 수도 있다. 이재명은 예측불가한 포퓰리스트의 이미지에서 벗어나기 어렵다. 이재명이 대통령이 되면 문재인도 뒷일을 보장받기 어렵다. 게다가 이재명은 안티가 너무 많다. 극렬 지지자도 있지만 극렬 반대자도 많다. 요즘 보면 이재명이 대통령이 되면 그 지지자들은 대깨문 보다 더 했으면 더 했지 결코 덜하지는 않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이낙연은 할 말이 없다. 여당 대표까지 하고 있지만 이재명보다 지지도가 떨어진다. 이미 이낙연은 대선후보로서의 상품성을 상실했다. 그렇다고 해서 드루킹의 선거부정 혐의를 받고 있는 김경수를 내보낸다는 것은 자살고를 넣는 것이나 마찬가지다.

여당과 야당 내부사정을 보면 대선 후보가 분명하지 않은 것은 모두 똑 같다는 것이다.

윤석열이 정치를 한다고 하면 어디를 선택할 것인가?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을 떠나서 제3의 정치세력을 스스로 만들 것인가? 시간이 없을 뿐더러 그럴 기반도 없다. 결국은 기존 정당에 뿌리를 박을 수 밖에 없을 것이다.

문재인의 앞으로 최대 관심사는 자신의 안위문제일 것이다. 정권이 다른 정당으로 넘어가면 문재인도 양산에서 편하게 농사짓기는 애초에 다 틀린 일이다. 편하게 살려면 자신이 대선 후보를 만들고 그가 대통령에 당선되어야 한다.

그런 측면에서 이번 대검 국정감사는 윤석열의 정치인 등용문이나 마찬가지인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앞으로 어떤 일이 벌어질지는 알 수 없다. 앞으로 윤석열이 점차로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로 떠오를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고 본다.

그림은 좋다. 문재인은 윤석열을 극렬 반대하던 더불어민주당의 국회의원을 이용해서 적절하게 견제도 할 수 있다. 윤석열을 받아 들임으로써 더불어민주당의 이미지를 쇄신할 수도있다.

만일 그렇게 되면 국민의 힘은 닭쫓던 개 지붕처다 보는 신세가 된다. 청와대가 추미애의 지검찰 지휘에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언급한 것도 여사일은 아니다. 추미애를 엮어 넣는 재물로 삼으면서 윤석열을 띄우는 수단으로 삼을 수도 있다. 철없는 추미애는 자신이 당하면서 당하는지 모르는 것 같기도 하다.

윤석열은 원래 문재인이 검찰총장으로 임명했다.

사람들이 자꾸 그런 사실을 잃어 버리는 것 같다.

윤석열 뒤에는 문재인이 있다고 보는 것이 정상아닐까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