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한국정치의 분수령

윤석열이 여론 조사 1위로 올라섰다. 그것이 무슨 의미인가에 대해 분석이 이루어지고 있다. 야당은 좋아하는 분위기다. 내가 보기에 <국민의 힘>은 새가 되었다. <국민의 힘>은 윤석열이 자신의 당으로 들어올 것으로 생각하는 모양이다. 윤석열이 모자라는 사람이 아니라면 <국민의 힘>으로 들어갈 이유는 없다. 거기에 들어가는 순간 윤석열은 의미를 상실한다. <윤석열>이 지니고 있던 이미지는 X칠을 하게 된다.

어떻게 저런 판단력으로 5선의원을 했는지 알 수 없는 추미애를 윤석열 후원회장이라고 부르기도 하는 모양이다. 이번 윤석열의 등장은 추미애의 공로가 크다. 추미애는 문재인 정권과 더불어민주당이 얼마나 한심한 존재인지를 제대로 보여주었다.

윤석열이 1위로 등장한 것은 앞으로 정치지형이 그 이전과 급격하게 달라질 것이라는 의미다.

기존 정당이 아닌 새로운 정치세력이 형성될 가능성이 높지 않나 기대한다. 이미 <국민의 힘>은 그 존재의 의미를 다 했다. 대통령 후보도 내기 어려운 처지이니 정당으로 존속할 가능성도 없다. <국민의 힘>이 그 생명을 다하면 데칼코마니 정당이었던 <더불어민주당>도 그 힘을 잃을 것이다. 야당의 비역사성 덕분에 존재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은 자신이 존재 근거를 상실할 것이다.

정치 분석가나 평론가들이 윤석열이 이번에 여론 조사 1등으로 올라선 것을 보고 고건이니 반기문의 예를 들고 있다. 현재의 윤석열 현상은 고건이나 반기문의 경우와 비교하기 어려운 차이가 있다. 권력에 대항하는 결기찬 모습을 보여줌으로서 단박에 대권주자로 올라선 이회창의 경우와도 많은 차이가 있다.

윤석열은 원칙을 지키고 어떠한 압력에도 굴하지 않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대깨문들은 윤석열의 행동을 정치적이라고 주장하지만, 국민들은 그것을 정치적인 행동이 아니라 원칙을 지키는 것으로 해석한다.

책임있는 정치인이라면 틀린 것을 틀리다고 주장하고 맞는 것은 맞다고 해야 한다. 이낙연과 이재명은 대깨문의 눈치를 보느라고 주저없이 사슴을 보고 말이라고 했다. 이낙연과 이재명이 사슴을 보고 말이라고 하게 된것은 <더불어민주당>이 대깨문에 의해 장악되어 있기 때문이다. 그들은 대깨문의 마음을 얻는 것으려다 국민의 마음을 잃고 있다. 이재명이 이낙연보다 떨어진 것은 국민들이 그의 행동을 기회주의적이라고 보기 때문일 것이다.

이낙연과 이재명이 이런 상황을 타파하려면 문재인 정권을 비판해야 하고 대깨문과 맞서야 한다. 과연 그럴 수 있을까? 그렇게 하면 당내경선에서 탈락하고 그렇게 하지 않으면 국민들에게 버림받는다. 이낙연과 이재명은 이런 딜렘마에서 빠져나오기 어렵다.

<국민의 힘>과 <더불어민주당>은 복잡해질 것이다. 형세판단을 제대로 하는 정치인이라면 지금 상황에서 <국민의 힘>과 <더불어민주당>에 그대로 남아 있다가는 다음에 국회의원에 선출되지 못한다는 위기감을 느낄 것이다. 그 위기감의 정도는 <더불어민주당>이 훨씬 심각할 것이다. 이런 상황이 더 계속되면 더불어민주당에서 이탈자가 서서히 생길 가능성이 높지 않나 한다.

윤석열의 등장으로 한국정치상황이 그 이전과 그 이후로 나뉘었다고 보는 이유다. 앞으로 1년반 이제까지 경험하지 못했던 정치적 격변이 발생할 수도 있지 않나 생각한다. 윤석열이 제대로 방향을 잡아 나가면 한국정치가 한단계 더 발전할 것이고 그렇지 못하면 후퇴할 것이다.

과거에 머물지 말고 앞으로 발전하는 정치가 되었으면 좋겠다.

우리는 군부권위주의 시대를 극복하고 민주화를 달성했다. 사이비 운동권의 몰상식을 극복하고 원칙을 바로 세워야 하는 시대적 사명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다. 사이비 운동권들의 음습한 음모와 끼리끼리 조직문화를 극복하지 못하면 우리 자식들의 미래는 없다.

군부권위주의 시대보다 훨씬 교활하고 악랄하며 지랄맞기 때문이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