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을 위한 조언, 말이 아니라 사람과 정책

별 이변이 없는 한 윤석열이 대선에서 승리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 되어 버렸다. 더불어민주당이 대선에서 패배하기로 작정을 했기 때문이다. 그런 분위기를 잘보여주는 것이 압도적인 승리를 하겠다는 윤석열 캠프의 의지다. 대변인이 임명되어서인지 제대로된 메세지가 나오는 것 같다. 지인들을 통해서 들려오는 답답함은 일단 조금이나마 해소되는 것 같다.

윤석열이 김대중 도서관을 방문한 것에 주목한다. 그가 문재인과 더불어민주당에 실망한 진보세력을 아우르는 정치를 하겠다는 것에 주목한다. 김대중 도서관 방문은 양심적인 진보세력을 끌어 안겠다는 의지로 해석하고 싶다.

강조하고 싶은 것은 윤석열이 김대중 도서권을 방문한 것이 그냥 그런 제스츄어로 끝나서는 안된다는 것이다.

우리나라 진보세력은 조국사태이후 분열했다. 굳이 구분하자면 양심적 진보세력과 비양심적 진보세력이다. 아직까지 문재인과 더불어민주당을 지지하는 대깨문들은 비양심적 진보세력이다. 문재인 정권에서 떡고물을 받아먹으려고 사회적 정의를 내다버린 시민사회단체들도 비양심적 진보세력이다.

비양심적 진보세력들은 기득권을 누리면서 조직되어 있다. 양심적 진보세력들은 기존의 조직에서 떨어져 나왔기 때문에 조직되어 있지 않은 상태이다. 숫적으로 무시할 수 없다할지라도 조직되어 있지 않다는 점에서 비양심적 세력보다 응집력이 약하게 보일 수 있다.

윤석열 하기에 따라 산재되어 조직되지 못한 양심적 진보세력의 지지를 받을 수 있는 여건이 조성되어 있다. 그러나 윤석열이 정말로 양심적 진보세력의 지지를 받아서 압도적인 승리를 거두려면 이제까지 보여주었던 것과 다른 태도와 정책이 필요하다.

여기서 가장 중요한 것은 안보정책과 사회적 약자들을 위한 정책이다. 양심적 진보세력들은 대부분 김대중 전대통령의 남북화해정책과 한반도 평화를 위한 노력을 지지한다. 앞으로도 그런 정책이 지속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윤석열이 양심적 진보세력의 지지를 받겠다고 하면 그에 합당한 자신의 정책을 제시해야 한다. 그러려면 김성한 같은 골수분자들의 영향력에서 벗어나야 한다. 이미 문재인은 친미굴종 정책을 펴고 있다. 양심적 진보세력 상당수가 문재인에게 등을 돌리는 이유이기도 하다. 심지어 대깨문조차 작금에 보여준 문재인의 친일 종미 정책에 혀를 차는 상황이다.

말로만 양심적 진보세력을 끌어 안겠다고 하고 실제 정책은 문재인과 같이 친일 종미 정책을 추구해서는 안된다. 명실이 상부해야 한다는 말이다. 그리고 사회적약자에대한 배려와 경제적 불평등을 해소할 방안을 내놓을 수 있도록 해야한다.

양심적 진보세력을 끌어안으려면 그에 합당한 정책을 내놓아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양심적 진보세력들은 윤석열을 문재인 정권보다 더 혐오할 것이다. 말로는 중도층과 진보세력을 포함한다고 하고 실제는 일부 부유 특권세력들을 위한 정책을 내놓아서는 안되기 때문이다.

윤석열이 자신이 어떤 정책을 수행할 것인가를 보여주는 것은 결국 어떤 사람을 쓰는가에 달려있다. 특히 안보정책을 어떻게 모색해나갈 것인가를 정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김성한 같은 부류가 추구하는 안보정책을 채택하면서 양심적 진보세력의 지지를 받으려고 하면 오히려 반발만 초래할 뿐이다.

윤석열이 정말 중도세력과 양심적 진보세력의 지지를 받으려면 정책과 사람으로 보여주어야 한다. 그래서 고등학교 동창들에게 의지하지 말고 널리 인재를 구해야 한다. 자신 주변에서 알짱거리는 인간은 모두 모리배라고 생각하는 것이 옳다. 제대로된 인재를 품는 것은 쉽지 않다.

윤석열이 행동으로 보여주지 않으면 그의 말은 신뢰를 잃을 것이다. 정치인이 말의 신뢰를 잃는다는 것은 모두 다 잃는 것이나 마찬가지다.

처음부터 윤석열에게 상당한 기대를 했다. 그러나 그가 김성한을 만나는 것을 보고 절망을 했다. 최악의 정책가를 만나는 것을 보고 희망을 놓았다. 그러나 그가 양심적 진보세력의 지지를 받겠다고 했으니 절망을 유보해보려 한다.

헛된 기대가 되지 않았으면 좋겠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