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는 맞고 누구는 틀리다. 윤석열과 최재형의 경우

최재형 감사원장이 대선에 도전한다고 한다. 주변에서 많은 사람들이 속닥인 모양이다. 본인도 며칠안에 결단을 할 모양이다. 최재형은 윤석열과 달리 국민의힘으로 가는 것이 거의 확실시 되는 모양이다.

대통령이 되겠다는 사람들의 출신이 조금이상해진다. 정치인 출신보다 관료출신들이 두각을 나타낸다. 특히 국민의힘이 그런 경향이 많다. 이것은 국민의힘이 정치인을 선발해서 양성하지 못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정당이 자신의 틀내에서 큰 사람을 만들어내지 못하는 것은 위기다. 국회의원이야 외부에서 발탁하는 것이 당연한 것이다. 그러나 대통령후보감은 그 중에서 만들어 내야 한다. 국민의힘은 그런점에서 낙제이다. 그런 정당은 존재할 이유와 가치가 없다.

그런 점에서 국민의힘은 수권능력을 상실한 정당이다. 혹여 대선후보를 외부에서 모셔와 대통령이 된다하더라도 그 정권은 제대로 국가를 다스리기 어렵다. 국민의힘에 모여 있는 쓰레기들이 국정을 문란시킬 것은 명약관화하다. 불임정당은 없어지는 것이 당연하다.

조국이 싸구려 양아치에 불과하지만 그가 하는 말이 모두 틀린 것은 아니다. 옳은 말을 하는 것도 누가 하는가에 따라 다른데, 조국은 잘못된 삶을 살아놓고 남에게 옳은말을 하니 비웃음을 사는 것이다.

사정기관이나 사법기관의 장이 현직에서 곧바로 대통령선거에 나오는 것은 문제가 있다는 점에 대해서는 생각해볼 여지가 있다. 사회정의를 담당하는 사람들이 현직에서 대통령에 나오겠다고 생각하고 일을하면 어떻게 되겠는가? 그런 점에 대해서는 생각해볼 여지가 있다.

물론 그런 일반적인 원칙이 문재인 정권의 사정기관의 장에게 그대로 적용되어야 하는가에 대해서는 이견이 있을 수 있다. 윤석열과 최재형모두 권력형비리에 저항했기 때문이다.

윤석열과 최재형이 현직에 있으면서 권력형 비리에 대항한 것이 다음에 대통령이 되려고 한 것이 아님은 조금만 살펴보면 다 알 수 있는 일이다. 그들은 적어도 원칙에 충실하고자 했다. 윤석열과 최재형을 지금과 같은 스타로 만든 것은 문재인이다.

문재인은 국가와 사회를 정의롭게 만들겠다는 지극히 당연한 업무절차를 왜곡시키는 과정에서 윤석열과 최재형을 대선급인사로 만들었다.

문재인 정권하에서는 공무원들이 자신의 일에 충실하는 것도 어려운 일이 되어 버렸다. 헌법에 명시된 자신의 과업에 충실한 것이 죽음에 이르는 위험을 초래하는 상황에서 끝까지 자신의 의무에 충실하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아마도 윤석열과 최재형이 지금과 같은 유명세를 얻게 된 것도 그런 위험에 굴복하지 않았기 때문일 것이다. 그런 점에서 문재인정권은 대선후보급 정치인을 양성하는 역할을 한 것 같다. 스스로 악이 됨으로써 타인에게 선을 추구하게 만든 것이다.

비록 윤석열과 최재형이 악에 저항한 점에서는 같다고 하더라도 차이는 분명하게 존재한다. 윤석열이 감당한 위험과 최재형이 감당한 위험은 차이가 많다. 국민들이 윤석열에게 기대하는 것은 악에 저항하는 힘을 보았기 때문이다.

최재형이 감사원장을 하면서 대권을 염두에 두었다는 비난을 받을 수 있는 여지를 주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정말 나라를 위해서라면 최재형과 윤석열이 같이 힘을 합치는 것이 좋다. 최재형이 국민의힘으로 기어들어가면 무슨 평가를 받겠는가? 국민들이 그런 최재형을 훌륭한 사람이라고 생각하기를 바란다면, 그것은 국민을 모독하는 일이다.

차라리 최재형이 윤석열과 함께 힘을 합쳐서 새로운 정치문화와 환경을 만들겠다고 한다면 훨씬 감동이 아닐까 한다. 물론 그것이 개인적 기대에 불과하다는 것은 잘 안다. 관료출신의 최재형이 풍찬노숙하리라고 생각하기 어렵다. 그러나 풍찬노숙한 경험이 없는 정치인은 국가를 운영하기 어렵다. 그런 점에서 윤석열은 나름대로 충분한 경험을 겪었다고 본다.

지금의 시대를 기대만으로 살아내야 한다는 것이 아쉬울 뿐이다. 그리고 자식세대에게 미안할 뿐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